중요한 사냥을 앞둔 늑대는

 

그동안 먹었던 것을 다 토해내고

 

몸을 가볍게 최적의 상태로 갖춘다고 합니다.